티스토리 뷰

블로그 이전했습니다 : http://welikenoodles.com




이번에도 트위터로 추천받은 곳을 가봤습니다. 짬뽕이 맛있다는 초마였습니다. 1시쯤 갔는데 보통 이 시간이면 사람들이 빠지는 시간이거든요? 그런데 여긴 여전히 줄을 서야했습니다.




이 곳은 짬뽕의 경우 주문과 동시에 국물도 끓여내기 때문에 시간이 좀 걸린다고 합니다. 국물을 많이 원할 경우엔 주문할 때 요청을 해야해요. 왜냐하면 미리 끓여놓은 국물을 내오는 게 아니기 때문입니다. 

한 10-20분 기다렸을까요? 드디어 우리 차례가 왔습니다. 먼저 주문부터 하고 자리에 앉았습니다. 짬뽕과 잡채밥을 시켰죠. 그런데 앉아서 휘 둘러보니 대부분의 테이블엔 탕수육이 놓여있었습니다. 심지어 여자 둘이서도 각각 식사를 시키고 탕수육을 별도로 시켜서 다 드시고 가더군요. 

이거 웬지 탕수육을 시켰어야했나... 라는 생각도 들고... 그래도 양이 넘 많지 않냐는 생각 때문에 추가주문을 망설였지요. 음식은 주문 후에도 한참 있어야 나옵니다. 정말 장사 잘 되더라구요. 

식당은 별 다른 인테리어 없이 홀 공간에 빽빽하게 테이블과 의자를 가져다놓아서 마치 학교 급식식당을 연상하게 했습니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있자니 드디어 음식이 나옵니다. 음식도 한꺼번에 나오는 게 아니라 잡채밥 먼저 나와 먹고 있으면 짬뽕이 나오는 식입니다. 





음... 넘 기대를 많이 해서일까요? 생각보다 인상깊은 맛은 아니였습니다. 짬뽕의 경우 조미료 맛은 확실히 덜 한 것 같아요. 매운 맛을 기대했는데 아무래도 매운맛은 하얀짬뽕이 더 강한 것 같아요. 빨간 짬뽕은 매운 맛 강도가 일반 짬뽕과 비슷합니다. 

잡채밥도 평범합니다. 일전에 명동에 있는 '개화'에서 잡채밥을 먹었는데 제가 먹어 본 잡채밥 중에서 가장 맛있었던 것 같아요. 강렬한 맛은 별로 없고 담백하니 맛있더라구요. 




먹으면서 '역시 탕수육을 먹어봤어야했나?'라는 생각이 계속 들더군요. 우리가 추천받은 건 짬뽕이였기 때문에... 그래서 한번 더 가보는 것을 심각하게 고려 중입니다. ^^ 가게되면 이번엔 탕수육과 하얀짬뽕을 먹어보려고 해요.

겨울이라 푸드로드가 예전처럼 돌아다니기 보다는 밥만 먹고 돌아오는 게 많아졌습니다. 추우니까 정서도 메말라가는 모양입니다. 그래도 홍대입구에 있는 '폴 & 폴리나'엔 갈 때마다 들려 빵을 사들고 갔었지요. 홍대 쪽 올때마다 들리는 것 같네요. 흐흐~ 

( 관련 글 : 2012/01/19 - 푸드로드 No.8 (2) 폴 앤 폴리나~ 빵이 맛있어~~ )

다음 푸드로드는 지나가다 발견한 '사모님 돈까스'입니다. 이름이 넘 재미있어서 가봤습니다. 고고고고~~ ^^

 - 먹는 언니와 토크를~
 
. 블로그 http://www.foodsister.net   
. 페이스북 http://facebook.com/foodsister  
. 먹는언니 컴퍼니 http://foodsistercompany.com  

 


초마

070-7661-8963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07-18 2층
 짬뽕 6,000원 / 잡채밥 8,000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