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 이전했습니다 : http://welikenoodles.com




드디어 본격 메인 컨텐츠가 등장했다. 여기까지 오기 위해 먹는언니라는 여자사람의 지난 이야기와 글쓰기 준비운동이랍시고 떠든 글이 무려 15편이다. 이전의 15편도 내 입장에선 노하우 대방출이었긴 했지만 개념잡기로 친다면 이제부턴 실전 편이라고 할까? 

이번 글부터 5편은 블로깅에 대한 글이다. 


- 블로그에도 투자가 필요하다

블로그를 하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왜 블로그를 하려고 하는지는 알고 있어야 한다. 취미생활로, 글쓰기 연습용으로, 기록용으로, 또 브랜딩을 하고 싶어서, 마케팅을 하고 싶어서… 등등등. 왜 블로그를 하느냐에 따라 방향이 설정되고 전략(?)이 달라진다. 일종의 나침반의 역할을 하는 것으로 이게 없으면 툭 하면 헤매기 십상일거다. 

언젠가 이런 CF가 있었지. 어떤 장군(아마도 나폴레옹인 듯)이 부하들을 데리고 산을 힘겹게 오르는데, 마침내 정상에 오른 후 장군은 이렇게 말하더라. “이 산이 아닌가벼?” 심지어는 다른 산을 올랐는데 이런다. “아까 그 산인가벼”.

이런 우라질. -.-; 

하지만 이런 일은 블로그에서도 일어날 수 있다. 





만약에 여러분들이 나에게 '블로그, 어떻게 해야하냐'고 물으신다면 나는 ‘어떻게 활용하시려구요?’라고 다시 물어보련다. ^^ 

개인 취미용으로 한다면 마음대로 하면 된다. 하지만 개인 취미용이라도 브랜딩을 좀 하고자 한다거나 비즈니스를 위해서 블로그를 활용하고 싶다면 일종의 전략이 필요하며 ‘투자’라는 개념으로 접근해야 한다. 투자라고 해서 돈 나가는건가 싶어 덜덜 떨지마시라. 머리 쓰고 시간을 할애하는 것도 투자는 투자다. 그런데 이런 투자도 없이 성과만 바라는 분들이 의외로 많다. 글쎄… 그런 것도 있을까? 시간나면 하지 뭐… 이런 건 없다. 시간은 죽어도 나지 않을 것이다. 블로그를 위한 시간을 반드시 ‘따로’ 내어 투자를 해야한다. 


- 블로깅을 위한 시간의 집을 마련하자

우리는 살아가면서 해야할 일이 무진장 많다. 뭐 그리 신경 써야할 것이 많은지 셀 수가 없을 정도이다. 하지만 해야 할 일이 있으면 그것에 맞는 집을 마련해줘야 정말로 해낼 수 있다고 한다. 몇 년 전에 ‘줄리 모건스턴’의 책 2권을 읽은 적이 있다. ‘능력있는 사람의 시간 관리’라는 책과 '내 인생을 확 바꾸는 공간 마법사’ 그것인데 책의 핵심은 시간이건 공간이건 일종의 ‘집’이 필요하다는 거였다. 무엇을 해야겠다고 생각하면 그걸 해야할 시간을 따로 마련해줘야 하고 어떤 것을 수납하고자 한다면 그 물건이 들어갈 공간, 즉 집을 만들어줘야 체계적일 수 있다는 거다. 

블로그도 마찬가지다. 블로그를 운영할 시간의 집을 마련해줘야 한다. 그런데 우리는 워낙에 해야할 일이 많으므로 무한정 시간을 할애할 수가 없으므로 ‘무엇을 위한’ 블로그인지를 정의부터 내려줘야하는거다. 그리고 그 곳을 향해 돌격 앞으로~ 인거다. 어디로 가야할지 모른체 무작정 가면 ‘이 산이 아닌가벼’가 될 수 있다. 




사실 내 블로그인 ‘먹는언니의 Foodplay’는 처음에는 막연하게 하면 재미있겠다 싶어 시작했지만 그 숨겨진 의도를 살펴보면 나는 어떤 한 주제에서 브랜드를 만들고 싶었던 거다. 그랬기에 그렇게 악착같이(?) 다른 주제의 글을 쓰고 싶어도 쓰지 않고 오로지 음식 관련 글만 써댔겠지. 그리고는 그 목적을 어느정도는 달성했다. 

지금은 방향성이 달라졌다.  지금의 방향성은 ‘전업작가’로 향해있다. 따로 블로그를 만들어서 운영해볼까도 생각했지만 있는 거 활용하기로 했다. 그러면서 음식 이야기도 살짝 살짝, 그러면서도 꾸준히. 그러기에 ‘환콩백’을 기획하고 콩책이 될 컨텐츠를 기획하고 하루에 한 편씩, 나중엔 2-3일에 한 편정도로 지속적으로 글을 올리기로 결심한거다. 

이처럼 목적을 날카롭게 잡아놓고 그 목적에 다가가는 컨텐츠를 기획하여 써가는거다. 근데 컨텐츠를 기획해서 쓰는 걸 다들 어려워하기에 나는 ‘프로젝트’를 제안한거다. 내 경우는 전업작가로 가기 위한 목적에 부합하는 컨텐츠가 ‘콩책’이 될 컨텐츠들이기에 거기에 일정정도의 시간을 투자하고 있다. 혹자에게는 내가 탱자탱자 놀면서 ‘블로그질’이나 하고 있는거로 보여질 수도 있지만 아니올씨다. 나는 차근차근 목적지로 가고 있다. 


- 무엇을 위해 블로그를 활용할 것인가

막연하게 블로그… 해야지. 이건 안된다. 해야겠다고 생각하면 무엇을 위한 블로그인지 먼저 생각해봐야한다. 그리고 그걸 만들어나기기 위한 시간의 집도 마련해줘야 한다. 만약 광고수입이 목적이라면 검색이 잘 될만한 글들을 무지하게 써서 올리면 가능할 것이고 브랜딩이 목적이라면 그런 글보다는 자신을 위한 글을 써야할 것이다. 비즈니스를 위한 거라면 비즈니스에 보탬이되는 글을 써야할 것이고 공부를 위한 것이라면 지속적으로 공부를 해나갈 수 있는 힘이 되어주는 블로그를 만들면 될 것이다. 이도저도 아니라면 굳이 블로그를 할 필요가 있겠는가. 

하고 싶은 게 많아서 그걸 다 블로그로 승화시키고 싶다고? 그렇다면 하나씩 차근차근 해나가자. 한방에 빡, 해결되는 건 거의 없지 않은가. 


이 글은 ‘블로거에서 작가로(가)’의 연재물입니다.
연재가 끝나면 ‘구글문서’로 묶어 ‘콩책(미니북)’으로 제공할 예정이며
종이책은 소량한정판으로 만들어 팔아 볼 생각입니다. ^^


‘블로거에서 작가로(가)’는 이렇게 구성됩니다.

1부 작가로 살기위한 고군분투기
  1. 2003년, 블로그를 시작하다 http://www.foodsister.net/2868
  2. 멀티블로그에서 하나의 블로그로 정착하다 http://foodsister.net/2869
  3. 블로그 덕분에 대학을 졸업하다 http://www.foodsister.net/2870
  4. 프로젝트를 진행하다, 블사조 프로젝트 http://www.foodsister.net/2871
  5. 서울시 청년창업1000 프로젝트에 합격하다 http://www.foodsister.net/2872
  6. 출판사에서 책을 제안받다 http://www.foodsister.net/2875
  7. 책 한 권이 나오니 제안이 알아서 들어오다 http://www.foodsister.net/2876
  8. 글쓰기에 있어 하나의 카테고리를 점령하기로 결심하다 http://foodsister.net/2877
  9. 자기다움의 글들을 연구하다 http://www.foodsister.net/2879
  10. 환갑까지 콩책 100권 쓰기 프로젝트를 시작하다 http://foodsister.net/2881
2부 먹는언니가 글쓰는 법

  part1. 글쓰기 준비운동
  1. 글쓰기를 위한 자료수집법 http://foodsister.net/2882
  2. 키워드 낙서로 이뤄지는 글의 구성 http://foodsister.net/2883
  3. 나만의 컨셉을 살려내기 http://www.foodsister.net/2885
  4. 나의 캐릭터를 설정하고 드러내기 http://www.foodsister.net/2886
  5. 오픈할 것인가, 감출 것인가 http://foodsister.net/2887
  part 2. 블로깅
  1. 무엇을 위한 블로그를 만들것인가(주제잡기)
  2. 블로그, 누가 오느냐가 중요. 동족을 위한 블로깅(타켓잡기)(업데이트 예정)
  3. 지식컨텐츠 : 활동컨텐츠 : 사생활컨텐츠 = 5 : 3 : 2(개성잡기)(업데이트 예정)
  4. 컨텐츠는 쉽고 재미나게, 할 수 있는 걸 다 활용하여 만들자(업데이트 예정)
  5. 블로깅의 최종목적은 동족 커뮤니티를 만드는 것(업데이트 예정)
  part3. 책쓰기
  1. 주제를 장악하지 못하면 목차가 나올 수 없다(주제잡기)(업데이트 예정)
  2. 누구를 위해 쓸 것인가(타켓잡기)(업데이트 예정)
  3. 왜 내가 써야하는가(개성잡기)(업데이트 예정)
  4. 어차피 초고일 뿐이다. 일단 마구 우겨넣고 다듬자(풀어넣기)(업데이트 예정)
  5. 출판사와의 작업은 ‘협업’(업데이트 예정)
3부  먹는언니의 스마트집필법

  part1. 에버노트
  1. 에버노트 살펴보기(업데이트 예정)
  2. 스크랩(업데이트 예정)
  3. 스마트폰으로 메모(업데이트 예정)
  4. 프로젝트 별 기록(업데이트 예정)
  5. 블로깅(with 티스토리)(업데이트 예정)
  part2. 구글문서
  1. 구글문서 살펴보기(업데이트 예정)
  2. 공부하기/정리하기(업데이트 예정)
  3. 책 쓰기(업데이트 예정)
  4. 협업하기(업데이트 예정)
  5. 이북 프로젝트(업데이트 예정)

댓글
댓글쓰기 폼